본문 바로가기

백 투 더 클래식 > 일상의 소중함

도서간략정보 및 구매기능

백 투 더 클래식

영성 고전의 렌즈를 통해 오늘을 읽다

저자 권혁일
사양 336쪽│127*188
ISBN 978-89-5536-468-2
정가 16,000원

SNS공유

도서 정보

영성 고전의 렌즈를 통해 오늘을 읽다.

 

우리 영혼이 하는 일이란…

그저 찾고(seek), 아파하고(suffer), 신뢰(trust)하는 그 일 뿐.

- 노리치의 줄리안, 《하나님 사랑의 계시》(Showings), LT, ch. 5.

 

나는 사람들을 그들 자신의 길에서 불러내어 새롭고 산 길이신 그리스도에게로 인도하라는, 사람들이 만들어서 모이는 교회에서 불러내어 하나님의 교회로, 그리스도가 머리이신 교회로 인도하라는 … 세상의 예배들로부터 떠나게 하라는 … 명령을 받았다.

- 조지 폭스, 《조지 폭스의 일기》(크리스찬 다이제스트, 2012)

  

기독교 영성 고전(Christian spiritual classics)은 역사적으로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에게 오랫동안 널리 읽혀온 책들로, 삼위일체 하나님과 그분의 말씀이신 성경에 그 뿌리를 둔 텍스트를 말한다. 아우구스티누스(Augustinus of Hippo)는 자서전인 《고백록》에서, 정원에서 죄의 문제로 고뇌하고 있을 때 어디선가 들려오는 “톨레 레게(tolle lege, 집어 들고 읽으라)”라는 아이들의 노랫소리를 듣고 성경을 집어 들고 읽음으로써 자유를 얻었다고 고백한다. 또한 그는 이 과정에서 이전에 읽었던 《안토니우스의 생애》(Life of Antony)의 한 장면을 기억했다고 말한다.

   

영성 고전을 읽는다는 것은 그 자체로 현재적인 영적 경험을 위한 공간을 창조하기도 하고, 또한 과거와 미래의 영적 경험을 해석하거나 더욱 깊게 하는 데 도움을 주기도 한다. 그런데 이러한 영성 고전이 오래된 텍스트라는 이유로 오늘날 읽기에는 너무 낡았다(old)는 오해로 인해 동시대성이 떨어진다고 여겨져 외면당하곤 한다. 아니면 막연히 어려울 것이라는 두려움(?) 때문에 기피당하기도 한다.

   

《백 투 더 클래식 Back to the Classics》은 이러한 영성 고전에 대한 오해와 기피를 넘어 ‘지금 여기’의 삶과 현실을 조망하여 이 땅의 그리스도인과 교회를 참된 영성의 길로 이끌어주는 ‘오늘에 비추어본 영성 고전 읽기’라 할 수 있다. 이 시대 그리스도인들이 외면해 왔거나 잊혀져가는 영성 고전 읽기를 통해, ‘과거와 미래의 영적 경험을 해석하고 심화’할 뿐 아니라 우리가 현재 살아가는 당대의 삶과 현실을 비추어보는 통찰을 얻게 될 것이다.

   

《백 투 더 클래식 Back to the Classics》은 영성 고전 읽기 그룹인 ‘산책길’이 2013년 01월호부터 2014년 12월호까지 복음주의 기독교잡지인 《복음과 상황》 지면에 연재한 동명의 시리즈 원고를 단행본으로 엮은 것이다. ‘산책길’(via the living books)은 기독교 영성 고전 읽기를 통해 개인과 공동체 및 사회의 변화와 성숙을 일구어 나가려는 뜻을 품은 젊은 영성학 전공자들의 연구 모임이다.

 

영성 고전에 담긴 지혜를 통해 ‘자본주의와 교회, 소비주의 영성, 여성 리더십, 일상의 영성, 사회정의와 평화’ 같은 한국교회와 현대 사회의 이슈들을 조명하고 그에 대한 해법과 대안을 모색하는 저자들의 인문학적 통찰력이 빛나는 책이다.

이 책을 구입한 분들께 함께 추천하는 책

서울시 마포구 성지1길 7(합정동) 02-6933-9981 ywampubl@ywam.co.kr

도서출판 예수전도단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상단으로